熱門關鍵字

歌詞

錯誤回報

아침에 일어나
머리가 간지러워서
뒤통수 근처를 만져보니
뿔이 하나 돋아났네
근심 찬 얼굴로
주위에 알리려다가
이상한 눈으로 놀려댈 걸
뻔히 알고 관뒀네
하루가 가고 이틀이 가도
뿔은 자라나
어느새 벌써 엄지손가락
닮을 만큼 굵어졌네
손톱이 길듯 수염이 길 듯
영영 자랄까
불안한 맘에 잠을 못 자니
머리마저 빠져가네
이쯤은 뭐 어때
모자를 쓰면 되지 뭐
직장의 동료들 한 마디씩
거 모자 한번 어울리네
어쩐지 요즘엔
사는 게 짜릿짜릿해
나만이 간직한 비밀이란
이렇게나 즐거워
하루가 가고 이틀이 가도
뿔은 자라나
어느새 너무나 굵어
내 맘을 너무도 긁어
오 너무나 빨리 늙어
손톱이 길듯 수염이 길 듯
영영 자랄까
너무도 늦어진 밤에
너무나 불안한 맘에
잠도 안 와 앞이 까매
이쯤은 뭐 어때
모자를 쓰면 되지 뭐
직장의 동료들 한 마디씩
거 모자 한 번 어울리네
어쩐지 요즘엔
사는 게 짜릿짜릿해
나만이 간직한 비밀이란
이렇게나 즐거워
나의 예쁜 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