熱門關鍵字

歌詞

錯誤回報

익숙한 밤과 수많은 계절들
한없이 길게 느껴질 때
그리운 마음에
울고만 싶었던 걸까
기다리고 기다렸어
흐릿하게만 보여
빛이 되어줘
모든게 눈부실 만큼 그대
더이상 아프지 않도록
변하지 않는 별빛처럼 우릴
환하게 비춰줘
빛을 보여줘
조금 더 선명해지게 그대
영원히 머물 수 있도록
잠들지 않을 꿈속에서 우리
지금 이대로 두 손을 꼭 잡을테니
어쩌면 너는 알고 있었을까
이유가 있던 내 그림자
차갑던 하루를 비추는 햇살이 되어
따뜻하게 감싸줬어
이제는 네가 보여
빛이 되어줘
모든게 눈부실 만큼 그대
더이상 아프지 않도록
변하지 않는 별빛처럼 우릴
환하게 비춰줘
빛을 보여줘
점점 더 선명해지게 내게
영원히 빛날 수 있도록
잠들지 않을 꿈결처럼 우리
지금 이대로 두 손을 꼭 잡을테니