熱門關鍵字

歌詞

錯誤回報

하늘을 보고 누군가
그리워지면
가을이 온거고 그즈음
매년 손님이와
마치 똑똑 누군가
두드리는데
알면서도 어쩔수없이
문을 열어놔
넌 늘 멋대로였어
헤어진후에도
몰래 왔다 가네
그리움만 둔채로
추억은 맴도는데
우리는 흔적이 없어
넌 내게 영원히 반복되는
계절이었어
니가 생각나 이맘때쯤에
웃고 있던
너와 내가 생각 나는데
니 무릎을 베고
하늘을 보며
먼 훗날 우리 얘길 했는데
사랑한다고
내 귓가에 말해주던
너의 목소리
그게 뭐라고 또 생각나
하나둘씩 떠오르지
함께한 추억들이
그리워지네
하나 둘 오
나쁜쪽이 누구인진
이제 더는 상관없어지고
우린 그저 어리고
미숙했다고 여기며
어쩔수 없는 일들에 대해
그래 그땐 어쩔수 없었지
라고 받아들이게돼
내마음이 아깝게
느껴질때가 있었어
미치도록 니가
미웠던때가 있었어
시간지나니 그냥 내
심술이더라 뱉는말마다
진심과 반대였더라고
게임 밤새 하지마
밥좀 챙겨먹어
별거아닌 잔소리가
사실 제일그리워
청승이야 청승
전화걸뻔했네
잠도 안와 맥주한캔
사러가야겠네
사랑한다고 내 귓가에
말해주던 너의 목소리
그게 뭐라고 또 생각나
하나둘씩 떠오르지
함께한 추억들이
그리워지네
그 누군가 내게 말을했지
세월이 곧 약일꺼라고
널 많이 사랑했나봐
그랬나봐
이젠 잊을 때도 됐는데
사랑한다고 좋아한다고
매일 같이 말해주던
네 목소리 잊지못하고
하나둘씩 떠오르지
함께한 추억들이
그리워지네
너는 대책 없이 기억나
속 또 헤집어놓고 맘에 훅
하고 들어왔어
그러면 나는 또
후 하고 숨을 쉬네
산책이나 나가야지
뭐 밤이 기네